“너무 경솔했다” 러블리즈 케이, 뮤지컬 캐스팅 스포했다 뭇매 맞고 있다

 

케이 인스타그램 (이하)

러블리즈 케이가 뮤지컬 ‘데스노트’에 합류하며 캐스팅 스포 논란이 불거져 누리꾼들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케이가 뮤지컬 캐스팅을 스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작성자는 “예전에 러블리즈 케이가 인스타그램에 사과 이모티콘과 함께 헤어, 메이크업, 코디 된 사진을 올렸다. 많은 사람들이 ‘데스노트’ 뮤지컬에 참여하는 게 아닌지 추측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오늘(18일) ‘데스노트’ 합류한다는 기사가 갑자가 나버렸다. 참고로 케이가 참여하기로 한 ‘엑스칼리버’도 시작하기 전”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뮤지컬이 스포에 굉장히 민감하고 ‘데스노트’ 작품도 기대작인데 인스타그램에 스포하는 글을 올려 다수의 뮤지컬 팬들이 난리 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케이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이미지 캡처본을 첨부했다. 케이는 극중 한 인물을 연상케 하는 복장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논란을 의식한 듯 해당 게시물은 삭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하)

다수의 누리꾼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캐스팅이 가장 중요한 뮤지컬에서 역할을 스포한 것은 경솔했다는 의견이다.

이어 지난 18일 “복수의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케이는 올해 상반기 ‘데스노트’에 출연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됐다.

‘데스노트’는 이름을 쓰면 죽는 노트를 우연히 주워 악인을 처단하는 천재 고교생 라이토와 명탐정 엘(L)의 두뇌 싸움을 그린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