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낯선 남성이 귀가 중인 여성 집 건물 안까지 따라 들어갔다가 남친보고 도망

MBC 뉴스데스크

서울 신림동에서 모르는 여성을 집 문 앞까지 쫓아가 문이 닫히기 전에 침입해 강간하려 했던 ‘신림동 강간 미수 사건’이 있었다.

이러한 비슷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 10일 MBC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낯선 남성이 귀가 중이던 여성을 뒤따라간 사건이 발생했다.

CCTV 속에는 한 여성이 누군가 따라오는 것을 눈치 채고 현관 앞에서 머뭇거리고 있었고 남성은 그 뒤에서 여성을 기다리고 있다. 낯선 남성은 다시 나타나 여성의 뒤에 바짝 붙었다.

여성은 다급히 공동 현관 비밀번호를 치고 들어갔고 남성도 뒤따라 들어갔다.

이때 남성은 무언가에 당황한 듯 곧장 밖으로 뛰쳐 나왔다. 여성의 남자친구와 마주친 것이다.

MBC 뉴스데스크

여성의 남자친구는 “그 사람이 저랑 눈이 마주치고 바로 뒤 돌아갔다. 여자친구는 ‘모르는 사람이 쫓아왔다’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주변 CCTV를 토대로 남성을 찾아 주거침입 혐의 등으로 입건할 예정”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