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7개월 된 딸 성폭행한 10대 이웃 나무에 묶어 양 손목 잘라버린 아빠

데일리메일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생후 7개월 된 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 10대 성폭행범의 손목을 잘라버린 아빠의 사연을 재조명했다.

인도에 거주하던 남성 파르민데르 싱의 딸은 7개월을 맞았다. 딸이 7개월이 됐을 때 이웃에 사는 10대 청소년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말았다.

싱은 당시 법의 처벌을 기다리던 소년에게 합의를 해주며 석방이 될 수 있도록 도왔다. 이후 싱은 소년을 산속으로 유인해 구타한 뒤 나무에 묶어 양 손목을 잘라버렸다.

데일리 메일

사건 담당 경찰관에 따르면 소년은 병원으로 바로 이송되어 목숨에는 지장이 없으나 손목 아래가 완벽히 절단된 상태다. 경찰은 “싱은 소년의 손목을 자르고 현재 도주한 상태며 그를 살인 미수 혐의로 기소할 것”이라 말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