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아들 손·발 묶은 뒤 ‘목검’으로 때려 죽인 20대 새아빠…엄마도 방임했나

계부 A씨(26) / 연합뉴스

5살 밖에 되지 않은 의붓 아들을 24시간이 넘도록 지속적인 폭행을 해 결국 사망에 이르게 한 계부 A씨(26)와 친모 B씨(24)가 경찰에 체포되었다.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빌라에서 거주하는 A씨는 지난 9월 25일 오후부터 다음날 오후까지 약 25시간이 되도록 의붓아들 C군(5)을 폭행했다.

A씨는 C군의 손과 발을 몸 뒤로 하여 케이블 줄과 털실 등으로 묶고 1m 길이의 목검으로 폭행했다.

심지어 엎드려뻗쳐를 시키고, 주먹과 발 등으로 마구 때리기도 했으며, 폭행 과정에서 머리채까지 잡혀 C군의 두피 일부는 머리카락이 완전히 빠져있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C군이 폭행으로 인해 고통을 호소했지만 친엄마 B씨는 치료는 커녕 밥도 제대로 주지 않아 사망 후 부검에서도 위 속에 남아있는 게 전혀 없었다고 한다.

이 모든 과정은 A씨가 부인 B씨를 감시하기 위해 안방에 설치해두었던 CCTV에 모두 찍혔다.

경찰은 C군에게서 학대 흔적을 발견한 즉시 A씨를 살인 및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했으며 안방 CCTV 영상 확보 후 B씨 또한 긴급체포했다.

한편 C군이 사망하기 전에도 A씨의 의붓 아들 폭행으로 징역 1년 집행유예 3년 등의 형을 받고, 보호명령을 받는 등의 사건이 있었지만 의붓아들에게 접근하는 등 보호명령을 어기기도 했다.

하지만 아동보호기관과 경찰 측에서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않았고, 결국 C군은 A씨의 가정으로 복귀조치 되었다.

관련 기관의 제대로 된 조치만 있었어도 참극을 막을 수 있었지 않았을까.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