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싫어하는 사람들은 ‘운동 싫어’하는 ‘유전자’가 있다

게티 이미지

운동은 커녕 침대 위를 벗어나지 않을 정도로 움직이는 것을 극도로 싫어한다면 이 유전자를 가진 게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한다.

최근 미국 생리학회의 학술지에 실린 연구에서 운동 후 느끼는 감정적 반응의 유전성이 존재한다는 것이 입증되어 많은 화제가 되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운동을 하고 난 후 뿌듯한 ‘만족감’과 ‘성취감’을 느끼는 사람이 있는 반면 전혀 보람이 없고, 힘들기만 하다고 느끼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연구 결과 이런 성향은 유전적 요인에 따른 것으로 결론지어져 많은 이들이 놀라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추럴라이즈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