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주장 시점에 ‘배트맨 티’ 존재하지 않았다… 성폭행 의혹 풀리나..

가수 김건모가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제작했다고 주장하는 이가 나타나 “성폭행 의혹이 있던 당시에 배트맨 티셔츠는 존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가로세로 연구소 (가세연) sbs 미우새 캡처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싱카’에서는 ‘배트맨 티가 말하는 그날의 진실..’이라는 영상이 업로드되었다.

영상에서 기자는 김건모 사건에 큰 변수가 될 수 있는 제보를 받았다면서 “바로 배트맨 티셔츠에 관한 이야기다”고 입을 말을했다.

sbs 미우새

지난해 12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을 통해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2016년 8월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유흥주점에서 김건모가 A씨를 성폭행했다 사실

당시 자신을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최대한 잊어보려 했지만, 최근 각종 프로그램에 김건모가 출연하고 결혼 소식까지 전해졌다”면서

“특히 성폭행을 당하던 시점에 김건모가 입고 있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나오는 것을 보고 큰 충격과 고통을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었다.

이에 대해 이진호 기자는 “‘가세연’방송을 통해 해당 티셔츠를 특정했다”면서 “실제로 김건모는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를 통해 문제의 배트맨 티셔츠를 상당히 많이 입고 나왔다.

A씨와 ‘가세연’에서 수차례 언급하며 자주 공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제보 내용은 상당히 충격적이었다. 이 배트맨 2016년 12월부터 2017년 1월 사이에 만들어진 한정판으로 제작되었다는것이다.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여성은 2016년 8월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을 했었다. 하지만 제보에 따르면 이 티는 그때 당시 존재하지도 않았다”고 힘을실어 말했다.

이어 해당 티셔츠를 제작했다는 제작자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스포츠조선

제작자는 김건모의 배트맨 티셔츠를 전담으로 구매했다는 질문에 “맞다”고 대답하며 “그 배트맨 티셔츠는 김건모를 위해 제작을 한 것이며 시중에는 없는 제품이다. 시중에는 판매를 하지 않았고 김건모한테만 준거다. 소매 컬러도 김건모만을 위해서 제작한거다”고 말했다.

제작자는 “배트맨 티셔츠는 김건모가 ‘미우새’ 촬영을 하면서 김건모의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만든 거였다. 그 나그랑 티에다가 배트맨 박쥐 모양도 오돌토돌하게 돼있다. 겨울 때부터 제작을 한거다”고 말했다.

기자가 A씨가 언급한 배트맨 티셔츠에 대해 물어보자 제보자는 “그건 말이 안 된다. 그때에는 티셔츠를 아예 만들 생각이 없었고 만들 상황도 아니었다. 8월 달이면 한 여름인데 그때는 제가 해당 티셔츠를 만들지 않았다”고 답하면서 “김건모가 ‘미우새’ 촬영을 안했으면 그 옷도 없는 거다”고 말했다.

클럽아트코리아

제작자는 당시 김건모가 입고 있던 배트맨 티셔츠의 가격은 3만원이었다고 밝히며 “제가 처음으로 그 티셔츠를 제작한 사람인데 8월 달에 입었다고 하니까 황당했다”고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지난해 12월부터 김건모의 성폭행 및 폭행 의혹을 제기해왔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지난해 12월 9일 김건모를 강간죄로 고소했고, 이에 김건모는 “사실무근”이라며 같은 달 13일 A씨를 무고죄로 맞고소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지원 기자

jiwonkim0208@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