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언서’ 과대 광고 적발로 박명수 아내 한수민…”깊이 반성한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방송인 박명수의 아내이자 의사 한수민이 SNS 허위 과대 광고 적발에 대해 “세심하게 숙지하지 못하고 서툴게 행동한 점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하였다.

한수민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식악처로부터 호박앰플 체험단 후기를 제품 판매 홍보에 활용한 것과 원재료 성분의 효능, 효과를 표기한 것에 대해 시정 요청을 받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그는 “저의 주관적인 의견을 소비자 여러분들께 과감 없이 전달해 오해의 소지가 있게 만든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깊이 반성하겠다”라며 “앞으로는 이처럼 경솔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다이어트, 디톡스 등에 효과가 있는 제품이라며 가짜 체험기 등을 활용해 허위·과대광고 등을 한 유통전문판매업체 등 8곳과 인플루언서 등 15명을 적발했다고 한다. 한수민은 이들과 함께 이름이 거론되었다.

식약처는 “적발된 인플루언서 등은 유명세를 이용해 주로 체험기 방식으로 제품 섭취 전·후 비교 사진을 올리거나 보정을 통해 거짓으로 날씬한 몸매 등을 강조하는 광고 게시물로 소비자를 현혹했다”고 지적하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