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상영 후 알바생이 밝힌 영화관서 발견된 ‘거대 XX’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adfasdf.jpg 입니다.
(좌) 영화 ’50가지 그림자:심연’ 스틸컷, (우) Twitter ‘Hayden Orpheum’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영화관에 관람객의 발길이 뚝 끊긴 사이 사람이 없는 틈을 타 은밀한 사생활을 즐기는 커플이 포착돼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러한 가운데 과거 수많은 관람객들을 흥분시켰던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개봉 당시 영화관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직원들이 직접 경험한 사연이 재조명됐다. 앞서 베트남 매체 ’24h’에는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상영이 끝난 후 영화관 바닥에 굴러다니던 의문의 물체를 촬영한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1.daumcdn.jpg 입니다.
영화 ’50가지 그림자:심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9r527djv33hstt1qm1p.jpg 입니다.
reddit

매체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호주의 한 영화관에서 촬영된 것으로, 바닥에는 각종 휴지와 팝콘 부스러기 등이 너저분하게 널려있다. 그중 단연 눈길을 끄는 것은 영화관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초록빛깔의 ‘오이’이다.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오이들이 영화관 곳곳에서 발견되자 순간 야릇한(?) 상상을 하게 된 아르바이트 생들은 이를 사진으로 남겨 SNS에 공유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scmafgg47247xp3p6s7.jpg 입니다.
해외 누리꾼 반응 / Twitter ‘Hayden Orpheum’ 캡쳐

이들은 “영화관 바닥에 오이가 떨어져 있는 광경을 언제 또 볼 수 있을까?”, “도대체 저 오이의 쓰임새는 뭘까?”, “으 진짜 상상하기도 싫다”, “그걸 또 왜 손으로 만져” 등 당혹스러움을 내비쳤다. 한편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는 개봉 직후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속편 제작을 확정 지었으며 속편 또한 큰 파급력을 몰고 왔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x23786j2z56z5q2162e.jpg 입니다.
Twitter ‘Hayden Orpheum’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