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진화’가 먹던 라면 빼앗아 하수구에 버려버리는 ‘함소원’ .. 화난 진화, 중국행 선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amsowon.jpg 입니다.
티비 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진화가 함소원의 잔소리를 참지 못하고 집을 뛰쳐나가 버렸다. 지난달 30일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살벌한 부부 싸움이 공개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c7924r2gfq2hl66sv7p.jpg 입니다.
티비 조선 <아내의 맛>

이날 진화는 둘째 임신을 위해 단백질 위주의 밥상을 차린 함소원 앞에서 컵라면에 물을 붓기 시작하였다.

이에 함소원은 차려둔 밥상 앞에서 컵라면을 먹겠다고 나선 진화에게 화가 난것.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70o40691z088z5576z9.jpg 입니다.
티비 조선 <아내의 맛>

타박하는 함소원에 자신의 방으로 향한 진화, 이에 함소원은 “라면 먹기만 해 봐라”라 호통을 치고 결국 진화가 먹던 라면을 빼앗아 하수구에 버린 뒤 “오늘은 같이 노력하는 시간 아니냐.

당신 하고 싶은 대로 할 거면 결혼을 왜 하냐. 쭉 혼자 살아라”라고 소리를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v3b5625w28t80iboxoe.jpg 입니다.
티비 조선 <아내의 맛>

진화는 “그럼 혼자 살겠다. 그만하자”라고 말하며 함소원에게 당분간 떨어져 있으면 좋을 것 같다며 중국에 다녀오겠다 공항으로 갔다.

하지만 공항엔 중국행 표가 없었고, 두 사람은 공항에서 다시 재회해 화해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4s4469d594e6yzn1yc3.jpg 입니다.
티비 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