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에 추잡한 ‘성적 허위사실’ 유포한 일베, 가만두지 않겠다”… 조국, 일베 고소

f969854421fb43378df45836490a49df
뉴스1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비록 ‘족쇄’를 차고 있는 몸이지만 가만 두지 않겠다”며 보수성향으로 익히 알려진 일간베스트(이하 일베)를 향해 최고수위의 분노를 표출했다.

11-6-2020-9-11-1
뉴스1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제 딸에 대하여 구역질나는 성적 허위사실과 모욕 글을 쏟아낸 일베 회원들에 대한 수사가 진해오디는 와중에, 또 다른 다수 일베 회원의 유사 범죄행휘가 포착돼 형사고소가 추가로 이루어졌고 고소인 조사도 마쳤다”고 전했다.

003
픽사베이

이어 “수사기관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피해의 확대재생산을 막기 위한 신속한 피의자 특정과 처벌을 희망한다”며 신속한 조치를 원했다.

그는 “‘표현의 자유’가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타인의 명예를 중대하게 침해할 권리를 주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뒤 “비록 ‘족쇄’를 차고 있는 몸이나, 가만 두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image
이미지비트

조 전 장관의 경우 현재 기소된 상태이자 언론 등 쳐다보는 눈이 많기에 극도로 행동을 조심히 하고 있으나 이번 일은 참지 않고 ‘하나 하나 찾아내 법적 처벌을 받도록 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그는 끝으로 “이들이 ‘앙망문(위장사과문을 가리키는 일베 용어)’ 100번을 올려도 소용없다”며 “민사소송도 이뤄질 것이다”라는 말로 형사고발과 더불어 손해배상 소송에 들어갈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11-6-2020-9-11-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