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보고 배웠어요”… 짝사랑하는 여성 집 앞에서 폭발물 떠뜨려 손가락 절단된 20대

20180718131424421rczz
뉴스1

짝사랑하는 여성의 집 앞에서 사제 폭발물을 터뜨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남성이 범행 수법이나 폭발 강도 등에 비춰 인명을 해칠 의도가 없다고 판단해 자해 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gf
뉴스1

19일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등에 따르면 폭발물 사용 혐의로 입건된 A씨(27)는 지난 17일 오후 8시 5분께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폭발물을 터뜨렸으며 당시 폭발물을 현관문이나 계단에 두지 않고 손에 쥔 상태에서 점화했다.

해당 폭발물은 A씨가 만든 것으로 원격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본체에 연결된 심지에 불을 붙여야만 폭발하는 구조다.

images-11
뉴스1

이 폭발로 A씨는 왼손에 영구적 손상 가능성이 큰 상처를 입었으며 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유튜브 영상 등을 보고 폭발물 제조 기술을 홀로 습득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A씨 집에서 폭발물 제조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러 종의 화학물질이 발견됐다.

article-12
뉴스1

경찰은 이를 모두 압수하고 경찰특공대 폭발물 처리 부서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으며 모방 범죄 우려 등을 이유로 폭발물 제조에 쓰인 화학물질 성분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A씨는 해당 아파트에 사는 여성과 그의 아버지에게 교제를 허락해달라고 일방적으로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dfdf2771-d8f9-4bf3-aa4d-bdcbf15ca1b3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