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안’ 온 북한, 베이징 동계 올림픽은 ‘못’ 온다

사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연합뉴스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2020 도쿄 하계 올림픽에 불참한 북한이 베이징 동계 올림픽 출전권을 박탈당했다.
 
AFP통신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이하 IOC) 위원장은 지난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올림픽위원회(이하 NOC)는 도쿄올림픽에 불참한 유일한 NOC였다. 이에 따라 IOC 이사회는 만장일치로 북한의 NOC자격을 2022년 말까지 정지하기로 했다” 고 밝혔다.
 
따라서 북한은 국가 자격으로 오는 2022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게 되었다. 앞서 북한은 지난 3월,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에 따른 세계적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를 보호한다는 이유로 도쿄 올림픽 불참을 결정했다.
 
다만, 이런 결정 내용을 IOC에 공식적으로 통보하지 않으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특별한 사유 없이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는 것은 올림픽 헌장 4장 27조에 위배되는 일이다.
 
결국 북한 선수들은 끝내 공식적인 불참 신청 없이 도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206개 IOC 회원국 가운데 유일한 불참국이었다. 체육계 인사들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개최 기간동안 바흐 IOC 위원장은 북한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표현했다고 한다.
 
이번 징계로 인해 IOC는 북한에 지급을 보류한 상태였던 올림픽 출전 배당금을 몰수하며 재정적 지원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만,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가능성은 남아있다. 이에 대해 바흐 위원장은 “북한 선수들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면 IOC측에서도 적절한 결정을 내릴 것이다” 라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