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광고 박준영,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한화行

 

출처ㅣ사진작가 이영학

 

(MHN스포츠 박연준 기자) 세광고 우완 투수 박준영이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었다.

박준영은 13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던 한화의 선택을 받았다.
 
한화는 1차지명에서 광주진흥고 투수 문동주를 뽑은 데 이어 ‘파이어볼러’ 신인 듀오를 품에 안았다.
 
신장 190㎝ 체중 95㎏의 체격을 갖춘 박준영은 우완 정통파 투수로, 고교 2학년 시절인 지난해 이미 최고 시속 150㎞에 이르는 강속구를 뿌려 눈길을 끌었다.
 
박준영은 올해 주말리그와 전국대회에서 16경기에 등판해 56⅓이닝을 던지며 5승 1패 평균자책점 1.93을 기록했다. 56⅓이닝 동안 75개의 삼진을 잡은 반면 볼넷은 19개만 내줬다.
 

빠른 직구와 위력적인 슬라이더를 던지는 박준영은 땅볼 유도 능력과 경기 운영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