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범 이발 앞발 다 자르고 뽑아”… 민간요법 의약품으로 불법 유통한 밀렵꾼들


Sumudu Soyza

영국 일간 메트로는 지난 7일(현지 시간) 스리랑카 우다왈라웨 국립공원에서 강가에 버려진 표범 사체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근거 없는 민간요법을 믿고 표범의 이빨을 뽑고 다리를 잘라 암시장에서 거래를 한 용의자을 체포했다.


Sumudu Soyza

이러한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현재 국립공원에 남은 표범은 10마리 밖에 남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표범 뿐 만아니라 다른 여러 동물들도 상업적으로 이익을 챙길수 있다는 이유로 암거래가 되어 점점 멸종위기 종이 늘어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

[저작권자 위키블루] 김민하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